[경기도의회]임창열 의원

별내선 복선전철 건설사업 시공사와 정담회 개최
뉴스일자: 2021-01-19

경기도의회 임창열 의원(더민주, 구리2)18일 경기도의회 구리상담소에서 별내선(암사~별내) 복선전철 건설사업 관련 건설사업 시공사 관계자 및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복선전철 추진현황과 민원해결을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담회에는 현대건설3공구 염정웅 소장, 별내선3공구 건설사업관리용역 감리단 김창복 전무, 경기도 구자군 철도건설과장, 철도건설2 강현일 팀장, 경기도 철도건설과 임대형, 구리시 교통행정과 박형철 팀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 내용은 복선전철 건설 사업으로 인한 토평동 농업용수 고갈 피해와 수택4거리 8호선 지하철 공사로 인한 피해 민원 사항이었다.

이 자리에서 임창열 의원(더민주, 구리2)은 교문동 씽크홀 사고에 대한 진행사항을 확인하고 현대건설시공사에서 잘못된 부분에 대해 공식적 사과와 재발 방지대책을 요구했으며, 이에 현대건설에서는 내부적 절차를 거쳐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현대건설3공구 염정웅 소장은 지하철공사로 인해 토평동 농업용수 고갈 피해 민원인 12명에 대해서는 피해 민원인과의 협의와 현장 상황을 면밀히 조사해 농업인들의 영농 활동에 피해가 없도록 신속하게 조치할 것을 약속했다.

임창열 의원은 수택4거리 8호선 지하철 공사 민원에 대해서도 주민들의 사유 재산인 건축물의 지하를 통과하는 공사를 하게돼 안전상 · 재산상의 피해를 주게 되므로 재건축 행위 시 현 용도지역인 상업지역(용적율1000%)에 맞는 보강을 통해 시민 안전 확보와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구했으며 앞으로도 신속한 시민의 민원 해결로 도민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