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 ‘교육문화주거복합타운’ 구상

“교육·문화·주거시설 상호 연결하면 시너지 효과 기대”
뉴스일자: 2022-05-05

♦학교 내 주거시설 들어간다면 아이들 안전 지키는 데 큰 도움

♦프로젝트 수행 위해 LH·지방자치단체·교육청 간 협의·협력 필요

6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교육감에 도전하는 임태희 예비후보가 교육문화주거복합타운(지방 소멸 대응책)’ 구상을 어린이날인 5일 공개했다.

임 예비후보가 밝힌 교육문화주거복합타운(가칭)’은 학교가 집인 동시에 다양성을 갖춘 교육·문화 환경이어야 한다는 게 골자. 이 프로젝트의 성공 수행을 위해서는 사업 시행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간의 협의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게 임 예비후보의 생각이다

임 예비후보는 교육·문화·주거시설이 상호 연결될 경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학교복합시설 설치 및 운영·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2(학교복합시설의 범위)를 개정해서, 학교 내에 주거시설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한다면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데도 큰 도움이 되고, 학생 유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임 예비후보는 경기도 인구의 타 지역 유출과 지역 소멸을 막기 위해 도내 폐교 또는 일부 학교부지 내에 임대아파트 등 주거시설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임 예비후보는 원거리 통학생이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집에서 혼자 지내야 하는 시간, 즉 돌봄 부재의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면서 학교 내 주거시설이 구비돼 있을 경우 자연스럽게 아이들에 대한 돌봄 기능이 작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