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구리경찰서]경비교통과 교통관리계

3일간의 집중 폭우에 밤.낯없는 교통활동으로 시민안전. 불편 해소에 최선
뉴스일자: 2022-08-10

"폭우로 씻겨나간 도로에 수십여개 포트홀 발생. 자치단체와 협업하며 긴급 보수"

경기 구리경찰서(서장: 정한규) 경비교통과 교통관리계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경기 북부지역에 쏟아진 집중폭우에 밤.낯없는 교통활동을 펼치며 구리시와 협업하며 시민안전 및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했다

지난 8일부터 10일 오전까지 집중 폭우로 구리시 왕숙천이 범람하자 퇴근없이 사무실에서 밤샘 대기하던 김무열 교통관리계장은 팀원(8일 근무자:  류경희 경위. 조성주 경사. 구현서 경장. 9일 근무자:  이시우 경위. 정호민 경장. 유영재 경장)들과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 사고예방을 위해 왕숙천 뚝방 길 도로를 통제하면서 폭우로 씻겨나간 도로의 안전상태를 하나 하나 확인하며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했다 

또 한 10일 새벽(02:09-06:50분)에도 북부간선도로 신내방면 2차로에 포트홀 수십여개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 해 구리시와 협업하며 긴급도로 보수작업을 진행했는데

새벽에는 차량들이 과속으로 질주하는 일이 다반사여서 빗길에 자칫 발생 할 수있는 사고예방을 위해 김무열 계장은 팀원(이시우 경위. 정호민 경장. 유영재 경장)들과 "라바콘"에 "콘라이트"를 부착시켜 운전자들의 주의를 유도하는 한편 도로 보수공사 중인 시청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교통정리에 최선을 다했다

한편 지난 8813시부터 1009시까지 구리시 누적 강수량은 266mm로 확인됐는데 구리시의 침수 피해는 5건과 기타 피해(갈매천 저수호안 탈락공원·녹지 배수로 토사제거잔가지 제거 ) 2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구리시 발표 인용)

정한규 경찰서장은 "기상청 기록상 80년만에 발생한 이번 폭우로 전국에서 많은 사상자와 피해가 발생했지만 구리시와 긴밀히 협업하며 24시간 빈틈없는 태세로 만전을 기하면서 대처한결과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자신보다 시민안전을 위해 적극 노력한 교통관리계 근무자들의 헌신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추가 비소식이 있어 우려되지만 구리경찰은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치안 및 교통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